너도나도 화사처럼 먹방했는데… 한우 곱창, 왜 창고에 쌓여 울고 있니?

추천
등록일
2020-03-24
링크URL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23/2020032305001.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첨부파일
내용

[Close-up] 곱창 대란, 그 후 1년… 소한테 무슨 일이?
- 부메랑이 된 곱창 먹방 특수
한우 곱창 수요 폭증했지만 부산물 얻으려 더 도축은 안해
공급량 부족에 외국산 들여와 2배로 뛰었던 내장 도매가격 열풍 이전 가격의 반토막으로


- 축산 부산물 유통 혁신 필요
'피값' 명목 통행세·내장세척비·유통 비용 부풀리는 경우 많아
"불투명한 거래 구조 개선해야"



지난 20일 오후 서울 마장동의 한우 부산물 유통업체 S축산.

40여년간 마장동에서 국내산 소 곱창, 대창을 팔아 온 이모(66) 사장이 한숨을 내쉬며 냉동 창고 문을 열어젖혔다.

소 곱창과 대창, 막창, 염통이 꽁꽁 언 채 빼곡히 쌓여있었다.

6개월 전까지 구이집이나 전골·볶음 제조업체로 나가던 물건이다.

"얼려둔 내장만 25t이에요. 지난해 가을쯤부터 거래가 뚝 끊겼어요."

마장동의 또 다른 부산물 도매상 강모(64) 사장은

"가산동 냉동 창고에 900보(소 한 마리에서 나오는 전체 내장) 분량을 쌓아놨다"며

"'곱창 대란'으로 무섭게 뛰던 가격이 지금은 열풍 이전보다 더 폭락한 상태"라고 말했다.

마장동 상인들은 "2년 전 마장동을 들끓게 했던 '곱창 먹방 특수(特需)'가 부메랑이 돼버렸다"고 했다.

그동안 축산 부산물 시장에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화사 곱창 대란, 그 후

2018년 6월 8일,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는 걸그룹 '마마무' 멤버 '화사'의 곱창 먹방을 방송했다.

화사는 곱창구이집에서 구이, 전골, 볶음밥까지 3인분을 혼자서 맛있게 해치웠고, 시청자들은 열광했다.

그날 이후, 전국 곱창집 앞엔 손님 줄이 늘어섰고,

축산 부산물 시장도 요동쳤다. 한우 곱창 수요가 폭증했지만,

공급량이 부족했다. '부산물(副産物)'은 말 그대로 정육(주산물) 도축 과정에서

 '부수적으로 생산되는 부위'다. 곱창이 부족하다고 해서 곱창을 얻기 위해 소를 더 도축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부산물 공급량은 정육 수요가 늘어나는

설·추석 시점에 덩달아 늘어나고, 6월 같은 고기 비수기에는 줄어든다.


[중략] 기사원문은 관련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츨처 :  조선일보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