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탁에서 느끼는 가을 여행, “사과 드레싱 콜라비 샐러드”

추천
등록일
2021-10-01
첨부파일
내용

2021 농식품정보누리 서포터즈 -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1인 가구부터 청년농업인, 건강한 다이어트를 추구하는 다이어터까지! 나만의 스토리로 전하는 우리 농식품




추석 명절을 보내고 나니 아침저녁에 불어오는 바람이 변했습니다어느 사이에 계절이 자리바꿈을 한 듯합니다이맘때가 되면 자연의 변화에 흠뻑 빠질 수 있는 곳으로 생각나는 여행지가 있습니다. 바로, 서울에서 KTX를 타고 1시간 30분 정도 가는 거리에 있는 경상북도 김천입니다.




김천에는 충청도와 경계선을 하고 있는 백두대간 줄기인 황악산 기슭에 직지사라는 절이 있습니다신라 눌지왕 2(418)에 아도화상이 창건한 이곳은 임진왜란 때 국운을 살린 사명대사가 출가한 사찰로 유명하지요. 또한, 오래된 수령의 나무들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상쾌함이 머리와 가슴을 시원하게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파란 가을 하늘과 자연의 아름다움에 빠져 경내를 걷다 보면 세상과 한 걸음 떨어져 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절 안 한편에는 마음이 아름다워지는 길이라는 작은 길도 있습니다.




여느 절과 마찬가지로 템플스테이를 운영하고 있는 직지사의 프로그램에 참가해 고즈넉한 산속의 가을밤을 탑돌이와 함께 맞이해 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입니다직지사는 다른 절들과 달리 일반인들에게 휴식의 공간을 제공하는 것을 템플스테이의 목적으로 합니다종교적 의미가 강하지 않아 산사 문화를 거부감 없이 접할 수 있는 곳이지요.




직지사에서 나오면 산자락을 타고 조각 작품과 시비가 전시돼 있는 직지문화공원이 있습니다전시장야외 공연장분수대 등 이 일대가 종합문화 휴식공간입니다공원과 접해서 세계도자기 박물관백수 문학관친환 경생태공원 등도 있지요.










뿐만 아니라 근처 농가에서 월별로 농작물을 수확하는 체험 프로그램을 할 수 있습니다. 이즈음에는 사과 따기’ 체험을 할 수 있는데, 김천에서 재배되는 사과는 맛과 당도가 좋기로 손에 꼽힌답니다. 바로, 산과 물의 상태가 맑고 좋아, 사과 재배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지요. 




아침 사과는 금이라는 말이 있듯이, 매일 사과 반쪽만 먹으면 병원에 갈 일이 없을 정도로 건강식품으로 꼽히는데요. 영양뿐만 아니라 맛도 가득한 김천 사과를 꼭 먹어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일반적으로 사과를 먹게 되면 그냥 먹는 것만으로도 달콤한 맛을 선사해 주지만, 샐러드로 만들어 먹으면 맛을 더욱 증폭시킬 수 있습니다. 그럼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사과 드레싱 콜라비 샐러드' 레시피를 소개 드리겠습니다.



Tip. 사과 활용 레시피!

<사과 드레싱 콜라비 샐러드>



■ 재료
메인 재료 사과 1콜라비 1/2양파 1/3샐러리 2
사과 드레싱 사과 1/2플레인 요구르트 큰 술생크림 큰 술소금 약간올리브오일 2티스푼설탕 큰 술후추 약간레몬즙 2티스푼식초 1티스푼,


■ 조리 순서
1. 콜라비를 얇게 채로 썬다.
2. 사과를 껍질째 곱게 채 설어 약간의 설탕과 버무린다.
3. 양파는 곱게 채 썰어 찬물에 담가 매운맛을 제거한 뒤 체에 밭쳐 물기를 제거한다.
4. 샐러리는 겉막의 섬유질을 제거한 후 곱게 채 썰어 찬물에 헹군 후 물기를 제거한다.
5. 사과 드레싱 재료는 믹서에 곱게 간다.
6. 콜라비사과양파샐러리를 사과 드레싱과 골고루 버무린다.


'사과 드레싱 콜라비 샐러드'를 만들어서 먹게 되면 몸에 남아있는 기름기 많은 음식의 느끼함도 제거하고, 몸에서 느껴지는 건강한 기분을 레벨 업 시킬 수 있습니다. 오늘 저녁 가족들과 함께 사과 드레싱 콜라비 샐러드를 만들어 식탁에서 가을여행을 느껴보시기를 바랍니다.


서동환 2021 농식품정보누리 서포터즈 - 글, 사진, 그림, 음악틀 통해 세상과 소통하고 싶은 여행작가

첨부파일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