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무렵 먹었던 그리운 엄마의 시래기감자탕

추천
등록일
2020-12-14
첨부파일
내용

농식품정보누리 '모두누리단 서포터즈'가 알려드리는 알찬 농식품정보!



‘김장 시기 조금만 늦추세요. 김장용 채소의 가격이 11~12월 안정될 전망입니다’라는 뉴스가 올해도 어김없이 나오고, 어릴 때에도 봤던 기억이 납니다. 뒤편에 앉아 계셨던 엄마는 김장을 좀 나중에 하자고 해야 하나라고 말씀하셨었습니다. 제가 어려서는 동네 아줌마들이 모여서 김장을 담갔어요. 아저씨들이 나르던 배추는 어느새 산처럼 쌓이고, 아줌마들은 바쁘게 배추를 절이고, 아이들은 동네에 가장 나이가 많았던 언니네 집에 모여 놀았습니다. 김장이 마무리 지을 무렵 아저씨들의 술상이 차려지고, 아이들은 심부름을 다녔는데, 거동이 불편하셨던 욕쟁이 할머니 댁에도 정신이 온전치 않은 거지 아저씨 댁에도... 저는 거지 아저씨 댁에 갔었는데, 갓 담은 김치와 수육을 던지듯 놓고 도망쳤던 기억이 납니다.


그 무렵 엄마가 만들어 주셨던 게 감자탕, 김장하고 남은 우거지나 시래기, 남은 김치를 넣고, 꼭 비지를 넣어 끓여 주셨는데, 제가 정말 좋아해서 앉은 자리에서 어마어마하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저의 건강의 8할은 그때 맛있게 먹었던 음식 때문이지 싶습니다. 지금도 제가 좋아하는 소울푸드 중 하나인 감자탕은 이맘때 먹는 보양식으로 참 좋습니다. 오늘은 시래기와 비지를 넣어 고소하고 영양가 풍부한 그리운 친정엄마의 감자탕을 만들어봅니다.

시래기감자탕 레시피
재료: 돼지등뼈 1kg, 삶은 시래기 200g, 비지 1
등뼈 육수내기: 6, 된장 1T, 청주 2T, 양파 1/2, 대파 2, 생강 1, 통후추
양념: 고춧가루 3T, 다진 마늘 2T, 청주 2T, 국간장 1T, 매실청 1T

만드는 법
1.
콩을 12시간 이상 불린 후 불려진 콩의 껍질을 벗겨내고 믹서에 곱게 갈아 비지를 만듭니다.

(여름에는 6시간 정도, 봄과 가을에는 8시간, 겨울에는 12시간 이상 콩을 불립니다.)

(불린 콩의 껍질을 벗겨내면 배에 가스 차지는 걸 막을 수 있습니다.)





2. 돼지등뼈를 물에 담가 5시간 정도 핏물을 빼고, 중간에 2번 정도 물을 갈아줍니다.



3. 끓는 물에 등뼈를 넣어 데쳐낸 후 찬물에 하나씩 씻어주세요.
(
혹시 모를 잔뼈를 제거하기 위한 과정입니다.)




4. 돼지등뼈의 육수를 내기 위해 양념을 넣고 중불에서 1시간 이상 푹 끓여줍니다.
(
완성 후 고기가 질긴 경우가 있는데, 이건 푹 끓여주지 못하였거나, 고기 자체가 질긴 경우이니 고기를 우선 푹 끓여주세요.)



5. 돼지등뼈는 건져내고 육수를 체에 걸러 준비합니다.



6. 시래기를 들기름과 국간장을 넣어 볶다가 육수를 넣습니다.



7. 양념을 모두 넣고 비지를 넣어 끓인 후 마무리 간을 하면 시래기 감자탕 완성입니다.




8. 김장하고 남은 우거지를 넣어 칼칼하게 만든 감자탕도 맛있고, 남은 김장김치를 넣어 만든 건 아빠 술안주로도 좋고, 늘 먹던 스타일 대신 떡볶이 떡과 감자, 당근을 넣어 만든 돼지등뼈 찜은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습니다. 다양한 돼지등뼈 요리 레시피는 제가 운영하는 4월의라라 유튜브 채널이나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윤현정 서포터즈, 서포터즈 소개내용: 에코라이프를 지향하는 14년차 요리 블로거 '4월의라라'이며 유튜브 및 인스타도 운영중입니다.

첨부파일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