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 영양사가 소개하는 김장김치 입문기 <무생채 레시피>

추천
등록일
2021-12-06
첨부파일
내용

2021 농식품정보누리 서포터즈 -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1인 가구부터 청년농업인, 건강한 다이어트를 추구하는 다이어터까지! 나만의 스토리로 전하는 우리 농식품



추운 날씨와 함께 김장철이 다가왔습니다.
이 시기만 오면 주부들은 마음부터 바빠지죠.
그래도 우리 식탁에 빠질 수 없는 김치는
발효저장식품의 대명사인 자랑스러운 음식입니다.

한겨울에도 싱싱하고 아삭한
채소를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세계적으로도
유일한 보존저장 방식으로 만들어온 조상들의
지혜가 감탄스럽기만 합니다.




지금은 핵가족1인 세대가 증가해서 김장김치를
준비하는 대신 사 먹기도 하지만
엄마 손으로 담그는 김치의 맛에는 못 미치는데요.
 
그렇기에 김장김치를 소량이라도 담근다면
겨우내 우리 식탁이 맛과 신선함으로 풍성해질 거예요.

혹시 아직 김장을 직접 해 본 적이 없다면
간단한 무생채 김치를 만들면서 김장김치
담기에 입문하는 것은 어떨까요?

엄마의 손맛을 느껴볼 수 있는 무생채 만드는 법을 알려드릴게요.




특히, 지금 시기는 무의 아삭함과 달콤함이 한창일 때예요.
김장김치를 몇십 포기씩 아무런 준비 없이 도전하기
힘들다면 무생채는 쉽고 간단하니
김장김치 입문으로 해 보면 자신감이 생긴답니다.



<요리 입문자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무생채' 레시피!>



-

메인 재료 - 무 1개 (약 700g) , 쪽파 5

생채 양념 - 고춧가루 4 큰 술, 다진 마늘 1 큰 술, 새우젓 1 큰 술, 생강 즙 1/2 작은 술,
매실청 3 큰 술, 소금 1 큰 술, 깻가루 약간, 통깨 1/2 큰 술

-

1
무는 보통 흰 부분과 초록색 부위가 같이 보이는데,
초록색 부분이 많이 있으면 밑부분 단맛이 강합니다.
가을과 겨울 시기의 무는 달콤함이 강하기 때문에 대부분 맛있어요.
 
무 표면의 흙은 털어내고 잘 씻어서
물기를 닦아낸 후 껍질째 썰어도 좋지만,
흙과 이물질이 싫다면 껍질을 살살 벗기고 썰어도 좋아요.




Tip) 초보자는 채칼로 둥글게 나오도록 하면
결대로 썰어져서 맛있고 칼로
둥글게 썰어놓고 5센티 길이 정도로 채 썰면 됩니다.
 
굵기는 가능하면 일정하게 두께감이 있게
썰어야 담근 후 늘어지지 않아서 식감이 좋답니다.




2
쪽파는 흰 부분이 두꺼우면 칼집을 넣어서
굵기를 맞추고 2센티 정도 길이로 썰어서 준비합니다.




3
무생채에 당근이나 청양고추나 홍고추를
썰어서 넣기도 하지만 무와 쪽파만
넣고 하는 것이 깔끔한 맛이 납니다.
 
무생채가 김장김치 입문에 좋은 음식이란 이유는
김치 담글 때 어려운 소금 절임이 아니기 때문인데요.
때문에, 절이면 늘어져서 식감이 좋지 않아요.
 
대신 밑간을 하는 과정을 합니다.
보통 고운 고춧가루와 일반 고춧가루를 1 :1로 섞어서 준비해요.
고운 고춧가루만 쓰면 수분을 많이 뺏어서 늘어지니까요.
 
고운 고춧가루, 일반 고춧가루 그리고 새우젓,
생강 즙을 넣고 버무려서 밑간을 합니다.




4   
밑간을 해서 곱게 맛깔스럽게 무생채가
만들어집니다이제 다진 마늘 1 큰 술과
매실청 3 큰 술과 쪽파 5대를 넣어요.
매실청이 없다면 설탕과 소량의 식초로
대체해도 좋아요.




5
밑간을 한 무생채는 새우젓만 넣었기 때문에
맛을 본 후에 소금 간으로 맞춥니다
마지막으로 깻가루와 통깨를 넣어서 마무리합니다.




생각보다 만들기 쉬운 무생채는
밥에 청국장과 쓱쓱 비벼도 맛있고
고기랑 같이 먹어도 너무 맛있죠.





요즘 집 부근 직거래 장터가 김장철
지역 농산물 판매로 활성화되어 있더군요.

가까운 직거래 장터에 나가서
김장맞이 다양한 신선한 우리 농산물을
구입하면 도농상생의 의미도 있는데요.
 
맛있고 신선한 김장 준비도 할 수 있어요
김장김치 담그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올해는
맛있는 무생채 쉽게 만들어서
김장 입문을 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강선아 2021 농식품정보누리 서포터즈 - 가족들의 먹거리를 직접 챙기고 웰라이프를 실천하는 임상 영양사


첨부파일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