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김장 이야기 : '고추냉이 김치'와 '백김치'

추천
등록일
2021-12-06
첨부파일
내용

2021 농식품정보누리 서포터즈 - 싱글라이프를 즐기는 1인 가구부터 청년농업인, 건강한 다이어트를 추구하는 다이어터까지! 나만의 스토리로 전하는 우리 농식품

최근 가구 형태의 변화와 함께 기후변화에 따른 김장 재료의 심한 가격 급등락으로 김장을 포기하는 김포족은 늘고배추부터 사서 절이는 김장 풍경은 점점 찾아보기 어렵게 되고 있습니다.
이에 비해 절인 추와 양념소로 구성된 ‘김장 키트’ 상품은 날로 인기가 많아지고 있는데요만들어진 양념을 절임배추에 채워 넣고 버무리기만 하면 되는간편하게 김치를 담글 수 있는 제품이죠.

편리함 때문에 몇 년 전부터 우리 집에서도 절임 배추를 주문해 김장을 하고 있습니다절임배추를 이용한 김장은 일단 노동력의 수고를 절반으로 줄여주는데요원하는 김치의 종류를 자유롭게 선택해 김치를 담글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죠.

우리 집 김장은 주로 하는 포기김치 외에도 절임배추를 이용해 고추냉이 김치와 백김치를 추가로 했습니다김치를 담그는 내내 우리 가족의 겨우살이 반찬이라는 생각과 색다른 맛이 겨울 생활의 활력소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기분이 붕 떴답니다.






절임 배추는 배송받기로 신청한 날인 김장 전 날 정확하게 집에 도착했습니다이미 소금에 다 절인 상품이기 때문에 물기가 빠지도록 채에 받쳐 밤새도록 물기를 빼기만 하면 됐는데요.
주의할 점이 있다면, 이때 절대로 김치를 물에 씻으면 안 됩니다그럼 본격적으로 '백김치'와 '고추냉이 김치' 담그는 법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집만의 김치 레시피!-

백김치


■ 재료
절임배추 20kg, 무 5마늘 50생강 180g, 대추 40홍고추 15미나리 300g, 실파 360g, 배 2.5kg, 사과 1.2kg, 양파 1.08kg, 양배추 3kg,


■ 조리 순서
▶ 김칫소
무를 얇게 채 썰어 주세요.
대추의 씨를 제거한 후 얇게 채 썰어 주세요.
미나리실파를 적당한 크기로 잘라주세요.
위의 야채에 설탕 15 큰 술, 소금 15 큰 술을 넣고 버무리면 됩니다.

 김치 국물
물 70(종이컵 기준)을 부운 후 양파사과양배추를 간 후 면포에 넣어 걸러주세요.
과육에 멸치 액젓 15 큰 술, 소금 30 큰 술, 설탕 18 큰 술을 넣어주세요.

 담그기
절인 배추 사이에 김칫소를 넣어 김치통에 차곡차곡 쌓아주세요.
김치 국물을 통에 부어줍니다.




 24시간 실온에 놓은 후 김치냉장고에 넣어 보관하면 됩니다.






-우리집만의 김치 레시피!-

고추냉이 김치


■ 재료
절임 배추 20kg, 무 4배 2.4kg(4), 마늘 150g, 생강 40g (4), 손질한 쪽파 1.2kg, 새우젓 4소주 8가루 고추냉이 180g, 찹쌀 풀 2설탕 20 큰 술


■ 조리 순서
 김칫소
무를 편으로 썬 후 소금에 절여주세요. (30)
쪽파를 깨끗이 씻어주세요.




 김치 국물

새우젓에 소주물 (24)을 넣은 후 센 불에 끓입니다.
거품을 체로 거른 후차게 식혀 줍니다.
마늘생강을 갈아 면포에 넣은 후 맑은 국물을 짜내줍니다.
위 국물을 위의 식힌 새우젓 국물에 넣어 섞습니다.
가루 고추냉이 180g에 소주(8)을 넣고 갠다골고루 갠 후 5분 뒤 위 양념 국물에 넣어줍니다.
설탕을 넣어 단맛을 채워줍니다.
 
 담그기
절인 배추 2~3장마다 사이에 절인 무와 쪽파를 적당히 넣습니다.
소를 넣은 배추를 김치 통에 차곡차곡 쌓아줍니다.
김치 국물을 통에 부어준다이때 김치가 국물에 잠기도록 국물을 부어줍니다.




 실온에 2일 보관 후 냉장고에서 2일간 숙성 시킵니다.



백김치는 시원하고 깔끔한 맛이 눈으로 보이는 것만이 아니라 입안에 머무는 내내 고급스럽다는 느낌을 줍니다생소할 수 있는 고추냉이 김치는 톡 쏘는 알싸한 고추냉이 향이 코끝을 자극하는 별미인 김치.
코로나 시대에 맞이한 김장이다 보니 우리 고유의 김장 문화가 지니고 있는 속성인 환경 순응적 자세와 공동체 의식이 더 의미 있게 다가왔습니다우리 땅우리 농산물이 얼마나 소중한지...
이번 김장에 담근 백김치와 고추냉이 김치는 동생네와 나눠먹으려고 하는데요. 여러분도 담근 김치를 소중한 이와 나누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서동환 2021 농식품정보누리 서포터즈 - 글, 사진, 그림, 음악틀 통해 세상과 소통하고 싶은 여행작가

첨부파일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