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푸드라이프 푸드스토리
공유하기 인쇄

푸드스토리

[일반상식] 풍성한 겨울 밥상 '무' 하나로 뚝딱!

등록일
2018-01-16


풍성한 겨울 밥상 '무' 하나로 뚝딱!



무


단단하지만 수분을 가득 품고 있는 겨울 ‘무’는 

비타민C가 풍부하며, 소화를 촉진하는 

효소가 들어 있어 ‘천연소화제’로 불리는데요!


특히 시원하고 달콤한 무로 담근 김치는

겨울철 밥도둑이 될 만큼 맛이 좋고,

무의 줄기를 말려서 만든 시래깃국은 

비타민과 철분이 풍부해 빈혈을 예한답니다.


무는 음식의 종류에 따라 세 부위로 나눠 사용하는데,

각종 조림과 국, 반찬 등에 다양하게 쓰입니다.



무


무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다이어트에도 좋은데요!

중국 명나라의 약학서 본초강목(李時珍論藥)에

무의 생즙은 소화를 돕고  해독 효과가 있어

을 가볍게 한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또한, 말린 시래기는 식이섬유가 3~4배 이상

많기 때문에 섭취했을 때 포만감을 주고,

배변 활동이 원활해져 건강하게

체중관리를 할 수 있게 돕는답니다.


무의 매운맛을 내는 시니그린 성분은

기관지를 강화해주는 역할을 해

기침과 가래 완화, 천식에도 효과적이어서,

특히 목이 간질거리며 목감기가 심할 때

무즙에 꿀을 타서 먹으면 도움이 됩니다.



무



무 더 맛있게 먹는 법


무는 부위별로 맛이 달라 버릴 것이 없습니다.

무를 더 맛있게 먹기 위한 방법을 알아볼까요?



[선택법]

무는 잎이 푸르고 단단한 선택합니다.

뿌리 쪽이 통통한 것을 고르되 잔뿌리가

많지 않은 것이 좋습니다. 두들겼을 때 퐁퐁 소리가 난다면

바람이 든 무로 영양가가 적고, 맛이 없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손질법]

무는 사용할 부분만 토막 낸 후 손질하고,

나머지는 흙이 묻은 채로 냉장고에 넣어두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무의 껍질에는 비타민 C가 많기 때문에

껍질을 벗기지 않고 깨끗이 씻어서 요합니다.


[요리법]

무의 뿌리 부분은 단단하고 매운맛이 강해

국이나 탕, 찌개, 조림등을 할 때 사용하며,

줄기 부분은 단맛이 많아 생채나 나물, 초절임이 어울립니다.

또 잎과 줄기의 연한 부위는 삶아서 시래기 무침이나

시래깃국으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 무를 말려두었다가

무말랭이나 육수를 낼 때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보관법]

무를 신선하게 오래 보관하고 싶다면

흙이 묻어 있는신문지에 싸서 햇볕이 들지 않고,

서늘하며 바람이 잘 통하는 에 두는 이 좋습니다.

사용하고 남은 무는 랩으로 감싸서 냉장고에 세워두고,

무의 줄기인 시래기는 삶아서 한 번에 먹을 만큼만

소분해서 냉동실에 넣어둡니다.



출처: 농식품 소비공감 겨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