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음식점 1000곳 대상 코로나19 대응 메뉴 개발 지원

추천
등록일
2020-09-23
링크URL
https://www.etoday.co.kr/news/view/1943433
첨부파일
내용

컨설팅 전문기관 직접 방문…60만 원 한도 컨설팅 비용 90%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계를 지원하고자 전국 음식점 1000곳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지원 방식은 농식품부가 선정한 외식 분야 컨설팅 전문기관이 음식점을 직접 방문해 일반적인 운영관리를 살피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대면 메뉴 개발 등 컨설팅으로 이뤄진다.


컨설팅을 원하는 외식업소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홈페이지에서 세부 내용을 확인한 뒤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컨설팅 지원비는 전체 비용의 90%(최대 60만 원)이고 나머지 10%는 업체가 부담해야 한다.


김종구 농식품부 식품산업관은 "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는 상황에서 비대면 등 급변하는 외식환경 변화에 발맞춰 대응하는 것이 외식업계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외식경영 컨설팅 지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소에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이투데이(이해곤 기자)

- 기사원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