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 맛과 향을 풍부하게 만드는 ‘식품첨가물’...섭취에 유의해야

추천
등록일
2019-10-07
링크URL
https://bit.ly/2VoZOg3
첨부파일
내용

최근 한 보고서에 의하면 식품에 함유되어 있는 인공 착색제나 향미료 등의 식품첨가물이 ‘뇌 알레르기’를 유발하기 쉽고

정신장애나 정신착란증 등의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하여 큰 우려를 낳고 있다. 

현재 한국에서 식품첨가물로 허가되어있는 식품첨가물의 품목들은 화학적 합성품 370여 종, 천연첨가물 50여 종으로

매우 다양하다. 이 품목들은 착색료, 감미료, 보존료, 산화방지제, 착향료, 산미료, 증점제, 팽창제, 표백제, 발색제 등으로 쓰이며

식품을 제조, 가공, 보존하는 과정에서 복합적으로 첨가된다.


식품첨가물은 식품과 함께 매일 섭취하므로 해롭지 않아야 하며 장기간에 걸쳐 섭취해도 만성적인 독성이나 발암성의 위험이 있어서는 안 된다.

첨가물에 섞여 있는 불순물 중에는 유독성분이 함유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특히 첨가물을 사용할 때는 식품의 종류에 따라 선별해야 하는 제한이 있어 최소한의 섭취가 권고되는 첨가물들이 있다. 

식품첨가물들이 들어간 음식들을 아예 먹지 않을 수는 없다.

따라서 건강에 유의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먹는 것에 대한 성분을 좀 더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출처] 시선뉴스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