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보기 겁난다" 생산자물가 4개월째 상승…풋고추 127%·배추 53%·

추천
등록일
2021-03-25
내용

국제유가 상승·한파 영향에 물가 올라


한파와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이 계속되면서 농림수산품과 공산품을 중심으로 생산자물가가 4개월 연속 올랐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월 생산자물가지수(2015년 수준 100)는 105.85(잠정치)로,

한 달 전보다 0.8% 상승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올랐다.

2월 지수는 1년 전보다 2.0% 상승한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도 3개월째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 등의 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것으로 소비자물가지수의 선행지표로 활용된다.


농산물(+5.1%)과 축산물(+2.0%)을 중심으로 농림수산품 물가는 한 달 사이 3.0% 올랐다. 앞서 1월 농림수산품 물가는 7.9%나 뛰었다.


주요 품목을 보면 풋고추가 한 달 사이 127.3% 올랐고, 파(+42.4%), 배추(+52.6%), 달걀(+22.5%),

게(+15.6%), 우럭(+19.5%) 등도 같은 기간 큰 폭의 오름세를 유지했다. 파는 1년 전과 비교하면 341.8%나 올랐다.

 

국제유가 강세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공산품 물가도 1.1% 올랐다.

나프타(11.7%)·경유(5.3%) 등 석탄·석유제품이 7.2%, 벤젠(11.8%)·자일렌(11.3%) 등 화학제품이 1.4% 오르는 등 오름세가 뚜렷했다.

 

김영환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한파, AI 확산에 따른 출하량 감소 등으로 농산물과 축산물이 오르면서

농림수산품 물가 상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 물가는 부동산(+0.4%), 음식점 및 숙박(+0.3%) 등이 올라 0.2% 상승했다.

전력, 가스, 수도 및 폐기물은 연료비가 상승하면서 전력, 가스 및 증기가 올라 0.8% 상승했다.

식료품 및 에너지 이외 지수는 전월 대비 0.5%, 전년 동월 대비 2.1% 상승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원재료(+6.2%), 중간재(+1.5%) 등이 올라 1월보다 1.5% 상승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1월 총산출물가지수는 한 달 전,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모두 1.3% 올랐다.

-  출처 : FETV(김윤섭 기자)

 * 기사원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https://www.fetv.co.kr/news/article.html?no=79800)



첨부파일

댓글쓰기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