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상은 전통시장…"마트보다 21% 싸다"

추천
등록일
2021-02-03
내용

4인 기준 설 차례상, 전통시장 25만1844원, 대형마트 32만265원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은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7만원 가량 더 싼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은 지난달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전국의 전통시장 37곳과 대상 전통시장 인근의 대형마트37곳을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조사를 벌였다고 2일 밝혔다.


조사결과,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5만1844원이고,

대형마트는 평균 32만265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6만8421원(21.4%)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 분류별 비율차를 보면, 채소(50.6%), 수산물(26.7%), 육류(25.6%)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우위를 보였다.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1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 보다 가격이 더 저렴했다.


특히, 전통시장이 가격 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깐도라지(66.3%, 8776원), 고사리(65.3%, 8443원), 숙주(45.3%, 959원), 쇠고기(탕국용)(39.4%,1만8883원)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설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10.4%(22만5680원→25만1844원) 올랐고,

대형마트는 6.4%(29만9669원→32만265원) 올랐다.


이는 육류가 수요 대비 사육두수 저하 등 공급이 부족해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계란의 가격이 크게 상승했고,

닭고기 가격도 소폭 오름세를 보이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밀가루, 술(청주) 등 공산품(기타 품목)의 가격도 두루 올랐는데,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경기 침체 및 소비 위축 등으로 전반적인 소비자 물가가 상승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설 명절기간 저렴하고, 넉넉한 인심,

향상된 서비스로 고객을 맞이하는 전통시장에서 대형마트보다 알뜰하게 장을 보기 바란다"면서

"설 명절을 맞아 2월부터 특별판매 중인 온누리상품권을 활용해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시면

가계부담을 줄이시는데 한층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기사원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20207145573477)?

 * 출처 : 아시아경제(김종화 기자)?

첨부파일

댓글쓰기댓글쓰기